thinknew :: 자한당, 초법적 국회의원들


평화로운(?) 퇴근길


지난 정권 때 홍준표는 특활비 남은 것을 생활비로 썼다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실토했다. 정권의 비호 탓에 그게 유야무야 되었다가 이제와서야 문제가 되어 국회 특활비를 완전하게는 아니지만 거의 폐지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이렇듯 자한당은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짜여진 판이라면 그게 문제인지 아닌지는 그들의 관심 밖이었다. 문제가 불거지면 '관행이었다'라고 내세우면 그만이었기 때문이었기 때문이다.

자한당의 김성태가 관행을 핑계로 공영 방송의 이사 선임에 초법적인 압력을 행사했음이 또 드러났다. 기사를 한번 보자.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4161 


"시민행동은 지난 16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MBC 전임 경영진인 김도인·최기화 이사 선임을 밀어붙였다는 이효성 방통위원장 발언을 전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본부장 김연국, MBC본부)는 앞서 한국당 추천 김석진 방통위원이 이사 선임을 앞두고 2차례 국회에서 김 원내대표를 만났고, 김 원내대표가 김도인·최기화 이사를 반드시 관철시키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김석진 위원은 ‘안 그러면 내가 그만둘 상황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논란이 커지자 홍지만 한국당 홍보본부장은 17일 성명에서 “정당 추천을 받아 임명된 방통위원들이 정당과 협의를 통해 방문진 이사를 선임하는 것은 방송법 정신에 따른 정당한 관행이었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 이름을 거론하며 부당한 압력 운운하는 것은 가당치도 않은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연국 MBC본부장은 이효성 위원장 발언과 한국당 반응 등을 두고 “현행법 위반을 스스로 인정하는 내용들”이라고 꼬집었다."


이번에는 김성태다. 촛불 시민 혁명으로 정권이 바뀌고 나서 정권과 결탁한 공영 방송사 사장들이 교체되자 '언론 장악'이라고 거품을 물었던 인간들이 자한당이었다. 부역자들의 나팔수 역할을 했던 배현진을 받아들여 비대위원으로 까지 중용한 것도 자한당의 김성태였다. 그런 김성태가 MBC의 이사 선임을 밀어붙였다. 그런 김성태의 행태를 뒷받침해 주는 논리는 '실정법 위반'을 넘어선 관행이라는 것이었다.

그게 실정법 위반인지의 여부는 아랑곳않고 오직 '관행이었다'를 주구장창 외쳐대는 자한당과 김성태같은 부류들은 '제왕적 국회의원'이라고 불러야 마땅하다. 그리고 그 '제왕적'이라는 수식어를 반드시 제거해야만 한다. '참을 인자가 셋이면 살인도 피한다'는 속담이 있다지만, '구타 유발자'들에게 시원하게 한방 먹일 그 날까지 한동안 인내할 일이다.



Posted by thinknew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