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7

보수 이데올러그들의 실체

일이 안되려면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지는 법이다. 자한당이 꼭 그짝이다. 대선 패배했지, 지지율 바닥을 기고 있지, 무엇하나 희망적인 구석이 없으니 당연히 수습 방안을 논의해야하지. 그런데 수습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고자 강연자를 초청한게 꼭 자신들 같은 꼴통을 초청해서 문제다. 기사를 보자. http://v.media.daum.net/v/20170602022616176 "자유한국당이 대규모 회의를 열고 대선 패배에 따른 당의 수습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외부 강사로 초청된 소설가 복거일 씨가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문화계 대부분이 인종주의적이나 사회주의적인 생각을 하다 보니 편향된 작품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서투르긴 했지만 용감..

정치, 사회 2017.06.02

자한당 염병하네

자한당에 관한 한 제목 그대로다. 하는 짓들을 그냥 감상이나 하자. http://v.media.daum.net/v/20170531140351090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1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반대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어느 찌라시는 자한당의 저런 행태를 '투쟁성'이라고 표현했다. 그 기레기에게 한마디 해야 겠다. "김밥 옆구리 터지는 소리 하고 있네." 새누리당 때부터 자한당이 저런 짓을 한 게 한두번이 아니어서 새삼스러울 것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비판을 하는 것은 "이것들은 의레 그런 놈들'하고 신경을 꺼버리면 시간이 지나면 그게 당연한 것이 되어 버리기 때문이다. 꼴통임을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들이 말은 또 어떻게 하는지 감상해 보자. http://v.m..

정치, 사회 2017.05.31

야당이라는 것들의 행태

지금 총리 지명자 인준을 놓고 야당이 버티고 있는 중이다. 국민의 60% 이상이 '문제없다'라고 하는데도 야당들이 인준을 거부한다면 그건 스스로 무덤을 파겠다는 것이니, 꼴통들의 땡깡을 그냥 구경이나 하면 될 일이다. 그것과는 별개로 이것들의 요구가 괴이하다. 야당들은 수시로 제왕적 대통령제 운운한다. 그러면서도, 엄연히 삼권분립이 되어 있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입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은 않고, 행정부의 수장인, 그리고 자신들이 제왕적 권력을 휘두른다고 비판하는, 그 대통령의 입만 바라보고 있다. 다음 기사를 보자. http://v.media.daum.net/v/20170529121943989 "청와대가 29일 국무위원 후보자 검증시 새로운 도덕성 기준을 제시함에 따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정치, 사회 2017.05.29

총리 청문회 경과보고 채택이 무산되었다네?

탄핵 심판이 한창일 때 헌법재판관이 박근혜 변호인을 향해 "헌법재판은 형사재판과 다르다"라고 한 적이 있다. 그렇다면 인사청문회는 어떨까? 당연히 형사재판이 아니다. 인사청문회는 지극히 정치적인 행위이다. 그 말은 정치적 고려가 포함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총리 청문회의 심사 경과보고 채택이 무산되었다. 우리는 참여정부 때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인사청문회를 어떻게 했는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마치 털어 먼지나지 않는 사람 없다면서 결벽증에 가까울 정도로 탈탈 털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당신들이 정권 잡으면 어떻게 하려고 하느냐"고 하소연했지만 오불관언이었다. 그런 인간들이 자신들이 정권을 잡자 실정법 위반임을 알면서도 부지기수로 통과시켰다. 그런 짓은 박근혜 정권에서도 마찬가지였고. 게다가 ..

정치, 사회 2017.05.26

안철수의 '제2의 노사모'와 '문자 폭탄'

정치를 무엇이라고 정의하든, 결국 정치를 이끌어가는 것은 대중들이지 지도자들이 아니다. 법에 의해 통치되는 공화국에서는 더욱 그렇다. 그럼 어떤 사람들이 정치지도자가 될까? 자신의 신념을 드러냈을 때, 그것이 그 당시의 대중들의 인식과 맞아 떨어지는 사람이 정치 지도자가 된다. 자신이 권력을 얻을 목적으로 신념을 이리저리 바꾸면 박쥐, 또는 철새 소리를 듣는 것이고. 간접 민주주의 정체에서는 정치 지도자의 신념과 일반 대중들의 신념이 꼭 같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중간 단계들이 있기 때문이다. 아무튼 대중들과 유리된 정치 지도자는 존재할 수 없다. 문제는 대중들의 생각이 수시로 바뀐다는 데에 있다. 그래서 한때 인기있던 정치인이 어느 순간 잊히기도 하고, 무명의 정치인이 일약 정치의 중심으로 부상하기도 ..

정치, 사회 2017.05.26

홍준표와 친박 누가 팽당할까?

토사구팽이라는 말이 있다. '사냥이 끝나면 사냥개를 삶아 먹는다'는 뜻이다. 주로 필요할 때 요긴하게 써먹고는 필요없어지면 버린다는 뜻으로 흔히 이야기한다. 그런데 사냥개를 삶아 먹는 개주인에게도 할 말이 없는 것은 아니다. 개가 사냥을 잘 한다는 것은 좋게 말하면 민첩하다는 뜻이지만 실은 좀 포악한 성질을 가지고 있다고 봐야 한다. 사냥이 끝나면 그 성질이 주인에게로 향할 수도 있기 때문에 처리를 해야 할 필요가 있으니 잡아 먹으면 일석이조인 것이지. 여기에 더러운 성질머리 때문에 조만간 누구에게서든 팽당할 꼴통들이 있다. 먼저 악명이 자자한 개쓰레기 홍준표다. http://v.media.daum.net/v/20170517093538841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는 17일 친박(..

정치, 사회 2017.05.17

북의 미사일 발사, 꼴통 언론과 자한당의 반응

북한이 또 미사일을 발사했다. 언제나 그렇듯 북한의 도발은 예의주시해야 하지만 그렇다고 당장 무슨 난리가 난 것처럼 호들갑을 떨 필요도 없다. 색깔론이 위력을 떨치던 시절 같았으면 찌라시들의 공포 분위기 조성, 꼴통 정치인들의 덩달아 호들갑, 꼴통 단체들의 규탄 등이 이어질 것이었다. 그런 농간이 씨가 먹히지 않는다는 것을 문재인 대통령 당선으로 분명하게 보여준 지금, 이 사건에 대한 반응들을 보면 본색들이 드러난다. 하나씩 보자. 먼저 노컷뉴스의 보도이다. http://www.nocutnews.co.kr/news/4783739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29일 이후 15일 만이다. 보름전 북한이 쏜 미사일은 신형 미사일로 추정됐고 발사된 지 몇분 만에 공중 폭발했다." "북한이 올해 들어 탄도..

정치, 사회 2017.05.14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