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new :: '이명박' 태그의 글 목록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천안함 폭침 8주기인 26일 오후 대전 현충원을 방문해 남긴 방명록.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http://news.joins.com/article/22476309


이명박이 자충수를 계속 두고 있다. 첫번째 대형 자충수는 대국민 기자회견하면서 '노무현의 죽음'을 들먹인 것이다. 문대통령을 지지하는 70%에 가까운 국민들은 노무현의 죽음에 이명박이 직접 관련되어 있다고 믿고 있다. 이는 단순한 믿음이 아니라 상당 부분 물증이 뒷받침되는 믿음이다. 그런데, 이명박은 자신의 측근들의 실토에 의해 범좌 혐의가 하나 하나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치 보복이네 어쩌네 했다. 정치 보복이라고 떠드는 거야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의 가슴 속에 커다란 응어리로 남아 있는 그 사실을 건드린 것은 제 명을 스스로 재촉하는 것이나 다름없는 짓이었다.

그런 이명박이 구속되고도 다시 큰 자충수를 두었다. 다음 기사를 보자.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3262303005&code=940301&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row1_1 


"이명박 전 대통령(77)이 26일 검찰 수사의 공정성을 문제 삼아 첫 ‘옥중 조사’를 거부했다."
"천안함 침몰 사건 8주기인 이날 측근들을 국립대전현충원에 보낸 것 역시 보수 결집을 노린 행보라는 분석이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 전 대통령 대신 방명록에 남긴 글에서 ‘통일이 되는 날까지 매년 들르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몸은 같이하지 못해도 여러분의 나라를 위한 희생을 기리는 마음은 언제까지 함께할 것입니다’라고 했다."


옥중 조사를 거부한 것까지는 정치인으로서 충분히 그럴 수 있다. 그런데 '옥중 조사 거부'라는 여론의 주목을 받을 짓을 하면서 거기에 '천안함 조문'이라는 제 발등을 찍는 이벤트를 끼워 넣은 것이다. 이 역시 문대통령을 지지하는 70% 가까운 국민들이 밝혀지기를 염원하고 있는 사안이다. 물론 이명박의 헛발질이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밝혀질 사안이긴 하지만, 그 시기를 현저하게 앞당기는 효과를 이명박이 스스로 만든 것이다. 그 전부터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밝히라는 요구가 점점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이명박이 자충수를 두어 주고, KBS 추적 60분에서 '8년 만에 공개,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편이 방송되고 나면, 천안함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라는 요구도 급격하게 확산될 것이 분명하다.

박근혜와 마찬가지로, 하는 짓마다 제 명을 재촉하는 줄은 모르고, '보수 결집을 위한 정치 투쟁'으로 생각하고 있으니 이는 적폐 청산을 도와주는 행위이다. 그러니 쥐새끼, 건투를 빈다. 진심이다.



Posted by thinknew

댓글을 달아 주세요



MB가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 일성이 '과거에 발목 잡혔다'였다. 일단 기사를 보자.

http://v.media.daum.net/v/20171109225345295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최근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혔다"는 견해를 밝혀왔다고 이 전 대통령 측이 9일 밝혔다."

맞다. 대한민국은 과거에 발목이 오랫동안 잡혔었다. 친일 세력에서 출발하여 군부 독재 세력과 결탁한 잔재들에 발목이 잡혀 지금까지도 괴로우니 말이다. 그 잔재들을 청소할 수 있는 기회가 세번 있었다. 김영삼의 문민정부, 김대중의 국민의 정부, 노무현의 참여정부였다. 그 잔재 청산을 물고 늘어져 다시 30년 전으로 회귀시켜 버린 게 이명박과 박근혜였다. 그러니 MB는 말은 바로 했다.

문제는 그 과거에 자신은 포함이 되지 않는다는 발상이다. 그도 이해할 수는 있다. 원래 범죄자는 구속되는 순간까지, 아니 구속되어서도 '나는 무죄다'를 외치는 법이니 말이다. 그걸 박근혜, 최순실이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그러니 쥐새끼가 뭐라 떠들든 이미 검찰의 칼 끝은 목줄에 이르러 있다.

게다가 김관진과 남재준 입에서도 'MB의 지시였다'는 진술이 나온 마당에 쥐새끼가 빠져 나갈 구멍은 더 이상 없는 것 같다. 세상에 쥐새끼가 감빵가는 모습을 진짜로 볼 수 있게 될 줄이야. 쥐새끼가 박근혜 옆방으로 가는 날은, 정말 취하도록 마시면서 자축해야 겠다. 기대가 만땅이다.


Posted by thinknew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적폐 청산의 칼날이 이명박을 겨누고 있다. 사대강 사업에 대한 정책 감사 지시가 떨어진 것이다. 일단 기사부터 보자.

http://www.ytn.co.kr/_cs/_ln_0101_201705221450148064_005.html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책감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감사와 재판, 평가가 끝난 이전 정부의 정책 사업을 또다시 들춰 정치적 시빗거리를 만들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명박은 '정치 보복'이라는 단어가 머리 속에 맴돌고 있을 것이 틀림없다. '정치적 시빗거리'라고? 똥줄이 타는 모양이다. 정책이 어떻게 시행되었는지를 살펴보라는 데, 검찰이 아니고 감사원에 지시를 했을 뿐인데, 당사자가 즉각 반응했다는 것은 제 발이 저려도 단단히 저린다는 뜻이다. 자고로 감추려는 자가 나쁜 놈이기 마련이다.

오늘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이다. 있지도 않은 시빗거리를 어거지로 만들어서 전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고 간 그 이명박이 고작 정책 감사 지시에 이의 제기를 한다니 그 뻔뻔함을 헤아릴 길이 없다.

이명박은 사대강 말고도 대기하고 있는 것이 줄줄이 사탕이다. 방산 비리에 자원 외교 비리에 국정원 대선 개입에 BBK 김경준 건까지. 정권 교체의 태풍은 이미 불었다. 바닥에 가라앉아 있던 온갖 쓰레기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면 그 쓰레기들은 깨어난 촛불 민심에 의해 자연스럽게 청소되게 되어 있다. 이렇게 적폐는 청산되어 가는 것이다.

오늘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곡을 울림과 동시에 이명박을 위한 장송곡도 울려야 한다. 기다려라 이명박.


Posted by thinknew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