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new :: 적폐의 뿌리, 전두환의 보안사 (기무사의 전신)


http://www.bobaedream.co.kr/board/bulletin/view.php?code=strange&No=1635081


10여년 전, 이명박이 대통령이 되려고 할 즈음에 검찰은 이명박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자 신속하게 이명박 진영으로 편입되었다. 그래서 후보 시절의 무수히 많은 의혹들에 대해서는 건드리지 않았고, 이명박 당선 후 진보 진영과 친노를 잡는데는 재빨랐다. 그 말은 참여정부 시절의 국정 운영 방식에 불만을 품은 세력들이 검찰 내에 광범위하게 포진해 있었음을 뜻한다.

검찰이 그렇게 신속하게 구시대로 되돌아갈 때에도 군은 국내 정치와 무관하리라고 막연하게 생각했다. 김영삼 전대통령이 하나회를 척결한 후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까지 문민 통치의 기반이 정착되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국정원이 불법 댓글을 주도했다는 것이 드러나고, 거기에 기무사도 개입되어 있었다는 것이 드러날 때까지도 기무사의 존재를 눈여겨 보지 않았다. 기무사는 군대 조직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두환의 보안사에서 출발하여 지금의 기무사까지 이어지는 군대 내 적폐 세력들의 뿌리가 깊었다는 것이 마침내 드러났다. 기무사의 행태를 한번 보자.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7301534001&code=94010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top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30일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과 윤광웅 당시 국방부 장관의 전화 통화 내용을 감청했다”고 했다. 군인권센터는 “현직 기무사 요원의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참여정부 시절이긴 해도 기무사가 대통령과 국방장관의 통화를 감청했단다. 이걸보면 기무사가 왜 계엄령 문건을 작성했는지 이해가 된다. 그때나 지금이나, 그게 사익을 위한 것이거나 말거나, 자신들을 중용해 줄 수 있는 이명박이나 박근혜같은 존재들을 권력의 핵심부에 옹립하기 위한 암중 모색을 계속하고 있었다는 뜻이다. 이건 적폐 청산을 완전히 하지 못한 후유증이 분명하다.

국정원, 대법원에 이어 이번 기무사 사태까지 적폐 청산을 계속해야 하고, 뿌리뽑아야 하는 분명한 이유를 제공해 준다. 국회 내의 적폐들은 다음 총선까지 어쩔 도리가 없지만 이들은 꼴통 야당들의 발목잡기와 무관하게 청산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게다가 문대통령의 적폐 청산 의지를 우리가 의심할 이유도 없다. 무엇보다 다행인 것은 국민들 다수가 적폐가 드러나는 과정을 혼란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는 참여정부 때의 경험이 큰 기여를 한 것이 분명하다. 따라서 이번 기회는 적폐 청산을 위한 다시 없을 좋은 기회이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더욱 분발해야겠다.



Posted by thinknew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