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new ::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태그의 글 목록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4.30 자한당의 광인일기
  2. 2018.04.29 자한당의 딜레마를 연합이 보도하네?


미친 놈이 미친 짓을 한번 더 한다고 해서 '더 미친' 것이 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니 자한당이 아무리 꼴통짓을 반복한들 그저 "일상적인 꼴통짓이 또 나오는구나" 할 뿐 새삼스러울 건 없다. 그러나 옳은 길은 하나이나 잘못된 길은 여럿이라 자한당의 꼴통짓이 같은 모습인 것은 아니다. 그러니 또 어떤 꼴통짓을 하고 있나 보는 것도 나름대로 의미를 가질 수 있겠다. 한번 보자.

http://v.media.daum.net/v/20180430030741236?rcmd=rn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체결한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선언문의 효력과 이행을 법적으로 담보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위장 평화 쇼'라며 반발하고 있어 국회 통과 여부는 불투명하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 문제가 여야 간 핵심 쟁점으로 부상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남북 정상회담 전에야 자한당이 좋게 이야기할 리는 만부하다는 것을 모든 사람들이 알았고, 실제로도 그랬다. 그러나 이제 남북 정상회담은 끝났고, 그 결과에 대해 심지어는 '자칭 보수'들 사이에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는 이 마당에,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마르고 닳도록 떠들어 대는 자한당이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을 받겠다는데 그걸 반대한단다. 이는 자한당이 여전히 망상 속에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제 점점 더 자한당이 제정신 차리는 것을 기대하는 것은 고목나물에 싹이 트길 기대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 되어 가고 있다. 한미, 북미 정상회담이 연이어 열릴 예정인데다 그 결과도 이미 기대 이상일 것이 충분히 예상되는 마당에 그걸 계속 부정하겠다는 것은 스스로 절벽 끝으로 더욱 다가간다는 말이다. 또한 그 말은 자한당 붕괴의 시간이 좀 더 앞당겨졌다는 말이기도 하다.

자한당이 지방선거 전에 무너질 것이라고 재미삼아 예언해 본다. 그리고 그 시점까지 예언해 보자면 이렇다. 지금 김경수의 보좌관이 드루킹과의 금전 거래 혐의로 검찰에 소환되었다. 만약 여기서 보좌관의 금전 거래가 김경수와 무관하다는 것이 밝혀지면 그 날이 바로 자한당이 무너지는 날이 될 것이다. 나의 예언이 맞아 떨어질까? 기대된다.



Posted by thinknew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문대통령을 깍듯이 대했다는 뉴스도 심심찮게 나오는 것을 보면 그동안 기계적 중립의 함정에 빠져 있는 언론들도 조금씩 변해가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그 기계적 중립이라는 것이 희한하게도 자한당이 여당일 때나 야당일 때나 한결같이 작동한다는 것이 문제였다. 자한당의 문제가 있으면 거의 항상 민주당의 문제도 경중에 관계없이 나란히 배치하곤 했다.

찌라시 수준은 아니라도 기계적 중립을 내세우느라 의도치않게(?) 자한당에 편향된 보도를 심심찮게 해 왔던 연합뉴스가 드디어 양비론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금의 정국을 여야의 대치 국면이라는 차원에서 보도를 하던 연합이 자한당의 처지를 정확하게 지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단 기사를 보자.

http://v.media.daum.net/v/20180428120928790 


"자유한국당은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이 빠진 '위장 평화 쇼'라고 평가하며 공세적 자세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을 고리로 대여 공세의 화력을 끌어올리던 상황에서 터져 나온 남북 이슈가 자칫 정국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블랙홀로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한국당 입장에서 선거전의 악재가 될 것이라는 걱정도 있어 보인다."
"이런 맥락에서 청와대가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 비준을 받겠다고 하는 것도 불편하다. 한국당이 비준동의를 거부하면 여론의 비판을, 찬성하면 '위장평화쇼' 발언이 정치적 공세였다는 비난에 시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맥락에서 비준동의 추진을 지방선거를 앞둔 여권의 정치적 셈범의 결과로 보는 기류도 있다."


그동안 자한당이 해 왔던 행태들은 야당으로서의 역할은 하나도 없고 오직 땡깡부리는 것 뿐이었다. 그걸 또 언론들은 야당의 강경 투쟁으로 보도를 하곤 했다. 그런데 남북 정상회담의 파급력이 워낙 커서 였을까? 그동안 '강경 대여 투쟁'으로 보도를 했던 자한당의 땡깡질을 있는 그대로 분석한 기사를 내보낸다.

예전 같으면 민주당은 남북 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 자한당은 '위장 평화쇼라고 평가 절하' 이런 식으로 보도할 것이었다. 그런데 이 기사에서는 '선거전의 악재를 걱정'한다든가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에 대한 자한당의 딜레마를 가감없이 보도하고 있다.

기사 말미에 '여권의 정치적 셈법'를 거론한 부분은 옥에 티이긴 하다. 그래도 저 정도라도 어딘가. 궁지에 몰린 자한당의 처지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기사가 점점 많아질수록 자한당 궤멸의 시간은 더 빨라질 것이다. 어쩌면 지방선거 가기도 전에 자한당이 제 풀에 무너질 것 같기도 하다. 그래서 그걸 고대하고 있는 시민들에게 큰 선물이 되려나?



Posted by thinknew

댓글을 달아 주세요